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발한 상상력은 정말 커다란 1000년 묵은 나무 같네요. 중간 중간 ‘‘를 쓸 때 당시 생각했던 흔적들을 바탕으로 한 수필들 처럼 보이는 글도 있고 이지도르의 조카뻘 소녀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수필도 있었습니다. 여러 가지 이야기들 하나 하나가 전부 오묘한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심오한 만화책 같은 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