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 싫어요.” 요즘 (구)foo 학부 (현)bar 학부(나름대로 한때 IT에서 날렸다고하는 학부)의 현실입니다.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다른 애들이 좋아하든 안하든 저는 별로 상관이 없습니다. 오히려 좋을지도 모르죠. 경쟁자가 줄어드니깐…

문제(?)인지 아닌지 모르겠지만 왜 IT를 싫어할까요? 사실 학생들은 IT를 싫어하지 않습니다. 개발을 싫어하지요. Java 프로그래밍이 어렵다고 합니다. 1학년들에게 가장 힘든 과목이 무엇이냐 라고 물어본다면 99% “프로그래밍 입문”이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교수님도 정말 힘들 것 같습니다. 도대체 관심도 없는 애들 앞에서 가르쳐야만 하는 상황… 도대체 관심도 없는 행사를 진행해야만 하는 저보다 더 답답할 것 같네요. 모든 애들의 취향에 맞는 수업은 있을 수 없지요. 그런데 현재 1학년에서 4학년 통틀어서 웹 개발팀에서 인턴으로 일할 사람이 한명도 없다는 건 정말 심각한 것 같네요.

지금 바쁜 시간이라 공부를 해야되는데 옆에서 교수님 두분이 1시간 째 열띤 논쟁을 하고 있습니다.

Baz : 우리 학부에서 정보시스템 과목을 수강하는 애들이 10명도 안됩니다.
Gazonk : 그래서 어떻게 하자는 겁니까?
Baz : 이과 학생들좀 뽑고. 과도 다시 정보시스템 하나 더 만듭시다.(현재는 학부 안에 학과 하나로 04년도에 통합되었습니다.)
Gazonk : 그러면 학부 정체성도 흔들리고 나머지 애들은 어떻게 할껍니까?
Baz : 저는 오히려 정체성이 더 확고해진다고 생각합니다.
Gazonk : 문제의 핵심이 뭔데요? 전체 애들을 다 끌고 가야 하는거 아닌가요. 새로운 과를 만든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닌거 같습니다.
Baz : 지금 이대로는 전체 애들이 전부 정보시스템에 관심이 없는데 왜 그런줄 아십니까?
Gazonk : 왜요?
Baz : 제가 가르켜 보니까 애들이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 문과라는 거죠. 이래가지고 어떻게 가르칩니까?
Gazonk : 그러면 이과생 뽑아서 내새끼 20명만 챙기고 나머지는 버리자는 겁니까?
Baz : 그럼 20명이라도 데리고 가야지 어떻게 합니까?
Gazonk : 나머지를 생각해야지요. 한 몸 아닙니까.
Baz : 그럼 과도 안나누고 이과생도 안뽑도 대체 어떻게 하자는 겁니까?
Gazonk : 전 굉장히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만약에 이과애들이 전략 과목을 싫어하게 되면 어떻게 할겁니까?
Baz : MIS에서 무조건 다 똑같은 애들을 만들어 내야 합니까? 이런거 좋아하는 애들도 있고 저런거 좋아하는 애들고 있는거 아닙니까?

지겹네요… 한마디로 줄이면

Baz : 살리려면 변화해야합니다.(과 두개로 만들어 주세요)
Gazonk : 변하기 싫어 위험해.(그냥 하나로 가야돼)

Baz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