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Toby's Spring

A collection of 7 posts

스프링 3.0

Toby's 스프링 3.0 완독

아직 나오지도 않은 책을 벌써 완독했다. 캬.. 이런 특권이 있나… 열심히 봤는데 10일정도 걸린것 같다. 읽는 족족 소화되는 내용들이 아니라서 좀 힘들다. 마지막에 읽은 내용들은 AOP과 LTW, 콘텍스트 테스트 프레임워크, 스프링 기타 기슬과 스프링 학습법 이었다. 마지막 부분인데 지면 관계상인지 이 책의 앞부분에 비하면 다소 함축적이었다. 나도 그동안 감상을

스프링 3.0

Toby's 스프링 3.0 @MVC를 읽고서

하악하악… 무려 워드로 130p 가까운 걸 읽었더니 머리가 혼란스럽다. 내가 잘모르던 것이 가장 많이 등장한 챕터인것 같다. 챕터 제목이 @MVC 라고 스프링 레퍼런스에 있는 @MVC 부분과 대응해서 생각했다간… ㅎㅎㅎㅎ……. 이번 장의 겉모습은 @MVC 이지만 난 왠지 스프링 MVC 확장 프레임워크에 대한 힌트를 얻은 것 같다. 솔직히

Spring 3.0

Toby's 스프링 3.0 스프링 웹 기술과 스프링 MVC를 읽으며..

아직 다 못봣다. 1/3정도 봤는데 기본적인 스프링 MVC 구성요소와 흐름을 상세하게 설명해주고 있다. 지난 KSUG 발표때 소녀시대 이용해서 설명했던 바로 그 부분이다. 그 뒤에는 스프링 MVC 테스트가 나온다. 캬.. 이 부분이 대박이다. 스프링 웹 계층 테스트는 잘 만들질 않는다. 귀찮다. Mock머시기 클래스의 객체들 만들고 컨트롤러 실행시켜서 ModelAndView 받아서 확인하는

스프링 3.0

Toby's 스프링 3.0 데이터 액세스 기술을 읽고서

JDBC, iBatis, JPA, Hibernate를 사용하여 DAO를 사용하는 방법과 로컬 트랜잭션, JTA 트랜잭션 사용법까지 나와있다. 특히 이중에서 내가 자주 안써본 JDBC, iBatis, JPA 내용과 JTA 트랜잭션이 꽤 재미있었다. JDBC 코딩 하시는 분들께는 거의 필수인 JdbcTemplate이나 SImpleJdbcTemplate은 대부분 익숙할 것이다. 하지만 그게 끝이 아니었다. 이것들을 기반으로 객체 지향 API로 쿼리 객체를 만들고

스프링 3.0

Toby's 스프링 3.0 10장 IoC 컨테이너와 DI를 읽고서

결론은 다시보고 있다. 다시 보고 싶은 부분이 생겼다. 들어있는 내용이 꽤 많기 때문에 그 중에서 더 자세히 살펴보고 싶은 부분이 분명히 생길것이다. 그래서 결국 나처럼 다시 보게 될 것이다. 이 책을 쓰느라 얼마나 많은 노력과 학습을 하셨는지 이 장에 잘 묻어나온다. 특히 모든 빈 등록 방법 설명, 장단점 비교, 전략

스프링 3.0

Toby's 스프링 8, 9장을 읽고서

8장은 스프링에 관한 이야기이다. 스프링이란 무엇인가? 스프링의 목적? 그 목적을 달성하는 방법을 설명하며 스프링 삼각형이라 불리는 IoC/DI, AOP, PSA를 자세히 설명해준다. 또한 POJO 프로그래밍에 대해 설명한다.  그 중에서 기억에 남는 부분은 “복잡함을 해결한다.”라는 부분인데 이 이야기는 2008년 Spring One Ameria 컨퍼런스에 참석하여 직접 들은 이야기라

스프링 3.0

Toby's 스프링 핵심기술 응용을 읽고서..

먼저 이 장의 제목은 별로다. 이 장에 들어있는 내용을 다 나타내고 있지 못하다. 흠.. 읽고나서 다시 제목을 생각해보니 이번 장은 “스프링 스타일 코딩”이 더 좋을지도 모르겠다. 이번 장에서 살펴볼 수 있었던 스프링의 기능은 내가 미처 몰랐던 기능인 내장 DB 지원 기능을 비롯해서 3.0에 새로 추가된 OXM